http://www.dailydgnews.com/news/article.html?no=36788

가축재해보험가입, 폭염피해방지 지원사업 등 통해 폭염피해 최소화

 

 


(데일리대구경북뉴스=김형만 기자)경상북도가 연일 폭염이 이어지자 폭염으로 인한 축산농가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예방활동 강화에 나섰다.


경상북도는 17일 경북 전지역(울릉군 제외)에 폭염특보가 발효되고 폭염으로 인한 축산농가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폭염피해 예방활동과 함께 농가에서 축사시설 및 가축 사양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 줄 것을 당부했다.


도에 따르면 7월 16일 현재 폭염으로 인한 가축 피해 상황은 피해상황은 19개 시군, 63호 33,211수(두)(닭 32,100, 돼지 1,111)인 것으로 집계됐다.(2017년 17개 시군, 77호, 84,181수(두)(닭 82,366 돼지 1,815))


경북도는 우선, 폭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축산단체를 대상으로 폭염상황을 전파하고, 폭염대비 가축관리 요령을 집중 홍보하는 한편 시군별 폭염대비 축사시설 관리·지도를 실시했다.


특히 축사 천장 스티로폼 등 단열재 부착, 창문 개방 후 선풍기나 팬 등으로 지속적인 환기 실시, 물 분무장치 설치로 복사열 방지 등 축사시설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가축폭염피해방지를 위해 23억원을 투입해 5종(축사단열처리, 축사환기시설, 축사전기관리시설, 안개분무시설, 제빙기)의 사업을 도내 축산농가에 지원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폭염대비는 물론 가축의 생산성 향상과 쾌적한 사육시설 환경개선을 위한 축사시설 현대화 사업에 63억원, 가축 면역력 강화를 위한 사료첨가제사업에 42억원을 지원하는 등 환경 개선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 가축재해보험가입을 위해 45억원을 지원, 폭염피해에 따른 농가 경영불안을 줄일 수 있도록 했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가에서는 축사관리에 철저를 기해 피해를 최소화해 주기 바란다.”며 “가축폭염피해 발생 시 가까운 동 주민센터 또는 읍·면사무소에 피해현황을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Posted by 데일리대구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