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보건대학교 언어치료과. 사람과 사람 사이 소통의 길을 여는 학문

대구·경북 유일한 복수 국가자격증 취득 가능한 학과

▲ 대구보건대학교 언어치료과 학과 이미지 사진. (사진=대구보건대 제공)

 

(데일리대구경북뉴스=이준호 기자) 대구보건대학교(총장 남성희) 언어치료과는 2003년 개설해 대구·경북 지역에서 유일한 2급 언어재활사, 보육교사 2급, 장애영유아보육교사의 복수 국가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는 학과다.

 

언어재활사는 언어치료라는 학문이 우리나라에 꽃 피운지 겨우 30여년 된 드물고 귀한 직종으로 생애 중 발생할 수 있는 의사소통의 문제와 언어, 말에 어려움이 있는 사람들에게 중재와 재활을 담당하는 직업이다. 국가시험을 통해 자격을 취득하는 독립적인 보건의료 전문직으로 언어치료센터를 단독 개원 운영할 수 있는 매력이 있다.

 

또, 전문직임과 동시에 전국 대학병원· 재활전문병원·이비인후과·소아정신과 등의 병원, 특수교육지원센터, 다문화지원센터, 장애전문어린이집 등 진로가 다양한 점도 장점이다. 평생 직업이라는 매력으로 가족과 지인들에게 권하는 직업으로 유명하다.

 

심리상담전문기관인 헬로스마일 부산센터에서 근무중인 고혜주씨는 대구보건대학교 언어치료과를 2008년 2월 졸업하고 명지대 언어치료학과 석사 학위를 받고 동대학원 심리재활학협동과정 박사 수료생으로 교수의 꿈을 키우고 있다. 서울의 강남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한양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울산병원 재활의학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등에서 일하면서 음성치료, 소아 및 성인 언어치료와 같이 다양한 분야에서 임상 경력을 쌓았고, 최고의 배우들을 배출하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에 출강했다. 현재는 대구보건대 언어치료과 강사와 헬로스마일 심리상담센터 등 명성 있는 기관에서 국내 최고의 언어재활사가 되기 위해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 대구보건대학교 언어치료과 학과 이미지 사진. (사진=대구보건대 제공)

 

대구보건대 입학 당시 만학도였던 고혜주씨는 언어치료과 입학을 결정했었던 이유에 대해 "그 당시도 지금처럼 청년 취업난이 심각한 문제였어요. 저는 졸업 후에도 취업이 보장되고 결혼 후, 퇴직 후에도 경력 단절 없이 아이들을 가르칠 수 있는 직종을 찾고 있었고 미래의 유망직종이 될 ‘언어치료과’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대구보건대학교 언어치료과의 최근 3년간 언어재활사(2급) 국시합격률은 90.2%(전국 평균 합격률 77.5%에 비해 국시우위률 12.7% 높음)이며, 취업률은 85% 이상으로 프리랜서로 활동하는 치료사를 포함하면 사실상 취업률은 100%이다.

 

그리고, 졸업생들은 2017년 학사학위 전공심화과정 개설 이후 대학원 진학률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학과는 학사학위를 취득한 학생들에게 일본 구마모토보건과학대학 대학원 입학 특전을 제공하고, K-Move 스쿨 사업과 연계해 호주 보육교사 자격과정을 통한 해외 취업을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졸업생들은 대학원 진학을 통해 국내·외 전공 교수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주영실 교수(05학번, 일본 메지로대학 언어청각학과), 민한규 교수(09학번, 강동대학교 보건청력재활과 (현)학과장), 김시현 교수(07학번, 대구사이버대학교 언어치료학과) 외 다수의 교수들이 전국 곳곳에서 언어재활사를 양성하며 국민건강에 이바지하고 있다.

 

▲ 대구보건대학교 언어치료과 학과 이미지 사진. (사진=대구보건대 제공)

 

전국 최초로 50여 개 대학 중 언어치료와 성인 전문 언어치료실습실을 갖춘 대구보건대학교 언어치료과가 무료로 운영하는 언어치료실은 언어발달지체를 가진 지역민과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사회 공헌 봉사활동으로 큰 힘이 되고 있다. 전문 언어치료실을 개원한 후 현재까지 언어장애 아동부터 성인까지 언어치료를 이어가 날개 없는 천사 치료실로 불린다.

 

언어치료실이 문을 연 후 지금까지 치료를 받은 지역민은 현재까지 1,500명에 이른다. 2005년 개설한 언어치료실은 만 36개월부터 성인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찾는다. 치료실을 찾는 주 대상은 언어발달이 느린 발달지체 아동들이다. 2014년부터는 말더듬·부정확한 발음·탁한 음성 등으로 고민하는 성인들을 위한 무료 성인 언어치료 실습실도 운영 중이다.

 

치료 실습실은 다차원 음성측정기(MDVP: 'Multi dimensional voice program), 비음측정기(Nasometer), 음성기능분석기 (AerophoneⅡ'Voice function analysizer) 등 최첨단 설비를 갖추고 전공교수 6명이 슈퍼바이저가 되어 치료실습 학생들의 진단 ․ 평가와 중재 등 밀착지도를 하고 있으며, 치료시스템은 언어치료과 2학년 학생 2명이 주 ․ 부치료사의 역할을 맡아 매 학기마다 2명의 환자 치료를 돕는다.

 

언어치료과는 ‘요람에서 무덤까지’라는 타이틀로 영유아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언어문제를 지닌 환자들의 요구를 파악하고 보다 나은 의사소통능력을 위해 적절한 정보를 제공하며 조기선별을 통한 가이드를 진행한다. 재학생들에게는 전공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해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박진원 언어치료과 학과장은 "언어와 지능은 상호 긴밀하게 연관돼 언어능력의 결핍은 정상과 장애를 가르는 가장 중요한 특징이다."며 "언어치료는 사람과 사람 사이 소통의 길을 여는 학문이며 치료된다는 확신과 믿음으로 따뜻한 마음과 유능한 언어재활사를 양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데일리대구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남대병원. 입원 환자식에 ‘경북 쌀 6대 우수 브랜드’로 선정된 쌀 사용

효과적인 환자 영양 관리와 지역 농가 지원

▲ 입원 환자의 영양관리에 힘쓰고 있는 영남대병원 영양팀. (사진=영남대병원 제공)

 

(데일리대구경북뉴스=이준호 기자) 영남대병원(병원장 김성호)은 9월부터 입원 환자식의 밥맛과 영양 향상을 위해 ‘경북 쌀 6대 우수 브랜드’로 선정된 쌀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남대병원은 입원 기간 중 효과적인 환자 영양 관리와 더불어 지역 대학병원으로서 우수한 쌀 생산을 위해 노력하는 지역 농가를 지원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고자 쌀 교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생산자와의 직접 계약을 통해 유통단계를 축소, 기존보다 더 신선한 쌀을 제공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한편, 경상북도는 매년 품위평가, 품질검사, 등급표에 의한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방법으로 경북 쌀 우수브랜드 6곳을 선정하고 있다. 2021년에 선정된 우수브랜드는 풍년쌀골드, 고령옥미, 안동쌀양반, 이사금, 새재청결미, 영주일품쌀이다. 이중 영남대병원 입원 환자식에 첫 번째로 사용된 쌀은 동문경농협RPC의 ‘새재청결미’로 품종은 일품이다.

 

영남대병원 영양팀은 교체된 쌀을 교직원 식단에도 반영하여 교직원 복지 향상에 이바지하고 있다. 그 뿐만 아니라 의료 질 향상 활동의 일환으로 지역 최초로 영양불량위험환자를 위한 자동검색시스템 YUMC-NSI(Yeungnam University Medical Center-Nutrition Screening Index)를 자체 개발했으며, 공인된 영양 평가 프로그램을 통해 재검증을 완료하며 타당성과 신뢰성을 확보해, 영양관리가 필요한 환자들을 우선 선별하여 개인에게 맞춤 영양치료를 적용함으로써 입원 환자의 건강관리에도 힘쓰고 있다.

Posted by 데일리대구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경경자청. ‘DGFEZ TOP 아카데미’ 온라인으로 개최

중앙대학교 김상윤 교수 ‘가상과 현실의 결합, 메타버스 혁명’ 주제로 특강

▲ 대경경자청 ‘DGFEZ TOP 아카데미’ 온라인 개최 모습. (사진=대경경자청 제공)

 

(데일리대구경북뉴스=이준호 기자)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청장 최삼룡)은 16일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메타버스(Metaverse) 기술을 이해하고 그 활용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DGFEZ TOP 아카데미’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DGFEZ TOP 아카데미’는 직원들의 투자유치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이번 교육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전 직원이 참여 가능하도록 비대면 온라인 교육으로 진행했다.

 

이번 교육은 메타버스 기술이 공공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다루고, 향후 행정영역 및 기업유치 활동 등에 어떻게 접목할 수 있는지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편, 메타버스는 초월을 뜻하는 메타(Meta)와 우주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가상세계와 현실세계의 경계가 점점 희미해지며 가상세계에서도 실질적인 삶이 이루어지는 현상을 의미한다.

 

이날 교육에 초빙된 중앙대학교 김상윤 교수는 ‘가상과 현실의 결합, 메타버스 혁명’ 이라는 주제로 메타버스 기술의 정의와 최근 세계 여러 분야에서 메타버스 기술이 사용되고 있는 사례들을 소개했고, 이후에는 실시간으로 참여자들과 질의응답도 진행했다.

 

최삼룡 청장은 “최근 코로나19 시대와 맞물려 가상현실 기술에 대한 수요가 더욱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메타버스 기술을 접목하여 많은 기업과 관련 기관들이 가상공간을 활용한 네트워킹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만큼, 우리청 또한 행정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이 모색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향후, DGFEZ는 TOP 아카데미를 통해 시대적 트랜드에 부합하는 다양한 교육과정을 마련하여 직원들의 투자유치 역량을 키우는 동시에 새로운 전략 방향을 모색하여 기업유치 활성화에 힘쓸 예정이다.

Posted by 데일리대구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